리눅스 시스템 노리는 정찰용 멀웨어, 이블놈 등장 > 보안뉴스

보안뉴스

리눅스 시스템 노리는 정찰용 멀웨어, 이블놈 등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얼시큐 댓글 0건 조회 65회 작성일 19-07-22 17:50

본문

보안 업체 인테저(Intezer)의 보안 전문가들이 리눅스 시스템을 겨냥해서 활동 중인 새로운 백도어를 발견했다. 이름은 이블놈(EvilGnome)으로, 유명한 놈(Gnome) 확장 프로그램으로 위장하고 있으며, 가마레돈 그룹(Gamaredon Group)이라는 공격 단체와 연루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마레돈 그룹은 러시아의 위협 단체다.
이블놈에는 여러 가지 염탐 관련 기능이 탑재되어 있는데, 그 중 키로깅 기능은 아직 다 개발이 완료되지 않은 상태라고 한다. 또한 개발이 마무리 된 앱에서는 보통 잘 나타나지 않는 메타데이터가 추가로 더 발견되기도 했다. 아직 미완성 상태의 샘플을 인테저가 확보한 것으로 보이는데, 공격자들은 스크린샷 캡처, 파일 탈취, 음성 기록 캡처, 추가 모듈 다운로드 및 실행 등의 기능을 이블놈에 삽입할 계획으로 생각된다고 한다.

이블놈의 분석을 통해 드러난 건 가마레돈 그룹과의 연관성이다. 가마레돈 그룹은 최소 2013년부터 활동을 시작해온 공격 단체로, 우크라이나 정부와 관련이 있는 개인들을 표적 공격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악성 첨부파일이 포함되어 있는 스피어피싱 이메일을 사용하며, 이를 통해 정보를 탈취하는 임플란트를 심는다. 러시아의 호스팅 업체를 통해 멀웨어를 배포하기도 한다.

이블놈의 공격자들의 경우, 가마레돈 그룹이 수년 동안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는 호스팅 업체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3436 포트를 통해 시큐어 셸(SSH)을 활용하는데, 이를 추적하다가 가마레돈 그룹이 사용하는 서버를 발견해낼 수 있었다. 해당 서버에서도 3436 포트를 통해 시큐어 셸이 활용되고 있었다.

게다가 이블놈에서 발견되고 있는 공격 기술과 모듈들 역시 가마레돈 그룹의 그것과 유사하다. 가마레돈 그룹이 윈도우 시스템을 공격하기 위해 사용하던 것 중에는 SFX, 작업 스케줄 관리자, 정보 탈취용 멀웨어 등이 있는데, 이블놈도 그랬다고 한다.

“이블놈은 스스로 압축을 해제하는 아카이브 셸 스크립트 형태로 배포되고 있습니다. 이를 만들기 위해 공격자들은 메이크셀프(makeself)를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메이크셀프는 작은 셸 스크립트로, 파일들이 셸 스크립트처럼 보이도록 만드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로 .run이라는 확장자를 파일에 부착해주죠.”

한편 이블놈에서 아직 삭제되지 않은 메타데이터를 분석했더니 제작 일자가 7월 4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자들이 멀웨어를 심으려는 위치는 ~/.cache/gnome-software/gnome-shell-extensions/ 였다. 놈 셸 확장 프로그램인 것처럼 보이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또한 gnome-shell-ext.sh를 등록시켜 공격이 매분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

이블놈에는 다섯 가지 모듈이 존재한다.
1) 마이크로폰에서 소리를 캡처하는 모듈
2) 데스크톱에서 스크린샷을 캡처하는 모듈
3) 새로운 파일을 찾아 시스템을 스캔하는 모듈
4) C&C 서버로부터 새로운 명령을 받아 실행하는 모듈
5) 키스트로크를 저장하는 모듈

모든 모듈은 별개의 스레드에서 실행된다. 하지만 같은 자원을 공유할 때가 있는데, 이는 뮤텍스(mutex)를 통해 보호된다. C&C와 주고받는 데이터를 암호화 하고 복호화 할 때는 RC5를 사용하며, 이 때 사용되는 암호화 키는 sdg62_AS.sa$die3이라고 한다.

이블놈이 C&C 서버로부터 받는 명령을 분석했을 때 이블놈은 다음과 같은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1)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2) 스캐닝 옵션 및 필터의 조정
3) 새로운 런타임 설정 내용 다운로드 및 적용
4) 저장된 내용을 C&C로 전송
5) 모듈 실행 중지

인테저는 “이블놈이란 매우 독특한 유형의 멀웨어”라고 설명하며 “아직까지는 리눅스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만을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것이 실험용이거나 제작 중에 잇는 것이 거의 분명하다는 걸 봤을 땐, 곧 새로운 버전이 등장하지 않을까 예상할 수 있습니다.”

3줄 요약
1. 새로운 정보 탈취용 멀웨어 발견됨. 이름은 이블놈.
2. 분석해보니 아직 제작 중이거나 실험 중에 있는 것이며, 공격자는 러시아의 ‘가마레돈 그룹’일 가능성이 높아 보임.
3. 현재까지는 리눅스 사용자만을 노리는 것으로 보이나, 실험 완성되면 다른 버전 나올 수 있음.

출처-보안뉴스
https://www.boannews.com/media/view.asp?idx=81631&page=1&mkind=1&kind=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바운스메일